싱글.php 1

싱글.php 2

역설적 행복! Die paradoxe Glueckselichkeit!

10월 29, 2013

이탈리아의 바이올리스트 파가니니가 격조 높다는 청중을 상대로 연주를 하기 위해 초라한 옷을 입고 섰습니다.
활을 당기자 현 하나가 탁하며 끊어졌습니다. 청중은 속으로 웃었습니다.
다시 활을 당기자 또다시 현 하나가 끊기더니 다시 활을 당기자 현은 끊어졌고 청중은 와~아 소리내어 웃어버렸습니다.
 
이제 단 하나의 현과 파가니니만 무대에 남았습니다.
모두들 오늘 연주는 참담하게 끝났다고 여기며 자리를 뜨려하자, 파가니니는 한 줄 남은 현에 활을 당기며 연주를 시작합니다. 굵고 깊은 선율은 듣는 이들의
침묵과 긴장을 불렀고 하나 둘 고개를 숙이더니
이내 눈물을 흘리는 것이었습니다.
 
줄이 끊긴 것은 불행이나 그래서 더 큰 감동과 행복을 만들어 낸 것입니다.

 

– 잃고도 행복한 사람이 있습니다.

욥은 하루아침에 열 자녀와 재산과 건강과 아내를 잃습니다.

그러나 그는 찬양을 불렀고 깊은 사색과 묵상을 통하여

자신과의 대화를 넘어 절대자와의 변론을 통해

귀로 듣던 진리를 눈으로 보는 경지에 오르게 되더니

마침내 갑절의 축복이 따라오게 됩니다.

바울은 그토록 추구하던 명예와 지식과 가문과

영화스러운 것들을 배설물처럼 내쳤지만 더 큰 행복과

만족과 충만으로 감사하는 자가 됩니다.

 

– 병들고도 행복한 사람이 있습니다.

영계의 삼층층까지 올라간 신비의 체험을 가진 바울에겐

창피할 정도의 심각한 몸에 병이 있었습니다.

전도의 문이 막힐 것을 염려한 그는 세 번씩이나 특별기도를

올리지만

#말씀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