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banner_crop2

     

           
           
           
      main_nt_01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Du sollst Gott, deinen HERRN lieben!

     

     

    막12:28-30

     

     

      main_nt_02

     

    2022년 7월 31일 주일대예배 안내

     

     

    오래전 독일의 한 마을에서 일가족 9명이나 살해한 사건이 일어난 적이 있다. 범인은 고들스키라는 청년인데 주위의 친구들 을 끌어 모아 외딴 곳만 골라 강도짓을 하다가 하멜만씨의 집에 왔다가 뜻대로 되지 않자 모두 살해하려 했으나 그 집의 가장인 하 멜만씨는 4발의 총을 맞고도 간신히 목숨은 건지게 되었다고 한다.

     

     

     

    고들스키는 무기징역을 선고 받고 복역하다가 20년 만에 모범 죄수가 되어 석방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는 후견인도 없고 사회에 나가 들어 갈 직장도 없다는 이유로 석방이 보류되었다.

     

     

     

    그런데 그때, 그를 고용할테니 석방시켜 달라 는 한 탄원서가 전달되었다. 그런데 더욱 놀 라운 것은, 그 탄원서를 낸 사람이 다름 아닌 하멜만씨였던 것이다.

     

     

     

    탄원서 끝부분에 고들스키를 용서하는 이유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적었다. ‘그리스도께서 나의 죄를 위하여 죽으셨고 나 를 용서하셨다. 나의 가족은 비록 비참한 일로 죽었지만 모두 천국에 갔다. 나도 예수님의 사랑으로 용서 받았는데, 내가 그를 용서하지 못할 이유가 뭐가 있겠는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의 사랑은 엄청난 힘과 능력이 있음을 보여준 사건이다.

     

     

     

     

    ▮예수님을 모른다고 세 번씩이나 부인하고 저주까지 한 베드로를 향하여 주님은 하실 말씀이 많으셨을텐데, 단 한 가지만 물으셨다.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이 사람들보다 나를 더 사랑하느냐?’

     

     

    ‘내가 주님 사랑하는 것을 주께서 아시나이다’ 주님은 사랑을 고백한 베드로에게 천하보다 소 중한 주님의 양을 맡기시며, ‘내 양을 치라, 먹이라 하셔다.’

     

     

    오늘 본문은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하되 어떻게 사랑해야 할지를 말씀하고 계신다.

     

     

     

    ▮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본문30절,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 ‘마음을 다해서 사랑하라’ ‘Lieben von ganzem Herzen’ 진정성을 가지고 온 인격의 힘을 모아 집중도 를 높여 사랑하라는 의미다.

     

     

     

    ▮목숨을 다하여 사랑하라

     

    von ganzer Seele ‘목숨’ ‘프쉬케’는 어원학적으로는, 독일어의 ‘불다, blasen’에서 왔다고 한다. ‘호흡, Atmen des Lebens‘ 즉 ’생명의 호흡‘를 의미하였다.

     

     

    곧 호홉해야 살 수 있듯이, ‘끊임없이, 쉴 사이 없이, 숨결처럼 사랑하라는 뜻이다. 곧 생명처럼 사랑하라는 것이다.

     

     

     

    ▮ 뜻과 힘을 다하여 사랑하라

     

    ‘Lieben ganzem Gemüte und von allen deinen Kräften’ ‘뜻, 디아노이아’는 ganz는 ‘온전하고 전인격 적으로’ / ‘힘, 이스퀴스’는 alle는 가지고 모든 힘을 총동원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뜻이다.

     

     

     

    ▮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여기 사용된 ‘사랑하라, 아가파오’는 인간세계 에서 사용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에게서만 가능한 사랑으로 인간세계에서 사용하는 사랑 필레오와 대조적으로 사용하신 것으로 ‘무조건적인 사랑’을 말씀하고 있다.

     

     

    그렇다면 왜 이런 사랑을 요구하시는가? 그것은, 우리 힘과 지혜와 열정만으로는 안된 다는 것을 아시고 의도적으로 말씀하신 것이다. 무슨 뜻인가?

     

     

    곧 인간의 힘이 아닌 성령님의 힘으로 사랑하 라는 말씀이다.

     

     

     

    사랑은 그 자체가 힘이고. 기쁨이고 은혜다. 사랑했으니 보상을 바라는 것은 이미 사랑이 아니다. 사랑은 그 자체가 충분한 보상이다.

     

     

     

     

     

     

    한은선 담임목사님의 주일설교 요약

     

     

     

    * 담임목사님 코스테 주제특강 : <거룩한 영향력>보러가기

     

    * Koste 하이델베르크 CTS.TV : 메인뉴스 보러가기

     

    *
     
    2022년 7, 8월 예배와 행사안내

     

    -07월03일: 교회에서 대면 주일대예배 – 맥주감사주일: 예배 후 그릴만찬
    -07월10일: 교회에서 대면 주일대예배
    -07월17일: 교회에서 대면 주일대예배
    -07월24일: 교회에서 대면 주일대예배
    -07월31일: 교회에서 대면 주일대예배
    -08월07일: 교회에서 대면 주일대예배


     

     

    ◉ 공지사항 ◉

     

    1. 오늘도 대면으로 교회에 나와 주일예배를 드리시는 성도님들과 부득이한 사정으로
    영상예배를 드리는 분들에게도 주님의 은혜가 함께 하시기를 축복합니다.

     

    2. 이번주 금요기도회는 7시 30분에 교회 본당에서 진행됩니다.

     

    3. 오늘 예배 후 봉사부에서 준비한 간식나눔이 있습니다.

     

    4. 제37회 2022‘여름 코스테 수양회가 프랑크푸르트 국제수양관에서 8월 23일(화)~26일(금)에
    열리게 되며, 인원이 초과되어 40명이 대기자 명단에 올라가 있습니다.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5. 주일과 금요기도회에서 찬양과 경배팀이 뜨거운 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돌림을 감사합니다.
    몇 가지 장비 구입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자원하여 지정헌금(제목: 장비구입헌금)
    해주시기를 당부 드립니다.

     

    6. 매주 수요일 저녁 7시 30분 줌으로, 금요기도회는 저녁 7시 15분에 교육관 큰 홀에서
    시작합니다. 기도부흥을 위해 다 같이 나와 힘써 기도하시기를 당부 드리며,
    부득이한 분들은 영상으로 적극 참여를 바랍니다.

     

    7.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과 코로나가 속히 종식되도록 힘써 기도해 주시기를 당부
    드립니다.

     

    8. 헌금은 정문 입구에 설치된 헌금함에 넣어주시고, 원하시는 분들은 온라인으로
    송금하셔도 좋습니다.

     

    9. 주중에 건강이나 어려운 일이 발생할 경우 시간구분 없이 목사님에게 즉각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7월 31일 주일대예배: 오전 11시 30분 / 본당

     

    1.신앙고백: 일어나서
    2.찬송: 찬양과 경배
    3.기도: 정유선 권사
    4.성경: 빌2:1-5
    5.특주: 게둘드영상찬양팀(사랑 그 좁은 길)
    6.설교: 한은선 목사
    *생각이 바뀌면 인생이 바뀐다!
    *Das Leben ändert sich, wenn man die Gedanken ändert!
    7.찬송: 347장+헌금(경은숙권사)
    8.광고: 인도자
    9.찬송: 주기도 송
    10.축도: 일어서서
    11.축하: 다같이

     

     

    ◈통역: 황대성 형제 / 찬송+복음송 번역: 쿠사바케이코 집사
    ◈유초등부예배:11:30분, 팽진욱 선교사(큰 홀) ◈청소년부예배:10:30분(3주간), 팽진욱 선교사(작은 홀)

     

     

     

    ◉ 2022. 7월 31일 주일예배 다시보기 ◉

     

    * 매주일 오후 2~4시 사이에, 당일 오전 11시30분 녹화된 예배가 새로 업데이트 됩니다.

     

     

     

    * 아래 영상은, 미주 CTS TV 1분, 111기도 부흥운동 영상입니다.

     

     

     

    ◉ 온라인헌금 송금처◉

     

    * 온라인 헌금을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구좌를 사용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은행(Bank): Targo Bank

    *예금주(Inhaber): Bonghi Kim-Grauer

    *구좌번호(IBAN): DE 94 3002 0900 5360 4624 35

    *송금목적(Zweck): (Zente, Dank, Misson, Sonntag) kollekte 로 분류해주세요.

     

    * 본 선교교회는 사단법인체로서 모든 헌금은 교회의 사역일체와 선교와 구제로
    사용되며, 독일 정부로부터 세금정산을 받을 수 있습니다.
    (헌금증명서가 필요하시는 분들은 이윤희 권사님에게 신청해주세요)

     

     

     

    * 이단주의- 신천지를 비롯하여 여러가지 이단들이 베를린에서 소규모 (예를들면 동아리,
    설문조사, 어학가페, 소그룹 가정모임)라는 각종 수단을 동원하여 침투하고 있습니다.
    누구든 교회에서 공식적으로 광고하지 않은 모임을 주도하거나, 개인적으로 초대된 곳에서
    성경공부를 시도하거나 또다른 장소로 성경공부방으로 연결을 시도할 땐, 즉시 담임목사님과
    상담해 주셔서 사특한 이단에게 내 영혼을 도난당하지 않기를 당부합니다.

     

         
           
           
     
    sub_11

     

       
           
     

    권사취임식

     

    berlinmission_001

    앞줄 우로부터, 권사: 경은숙 유재열 김은숙 선교사님

    한은선 담임목사님 윤미덕 이정옥 정유선 정은희

    뒷줄, 기존 장로: 김계수 심은치랑, 권사: 정상순 김순분 김봉희 @한어진

     

                                                               *주일예배

                                                              교회 창립40주년 기념행사

     

                                                           Saechsische Schweiz Wald 여행

     

                                                               * 학습

     

     

                                                               * 세례

     

                                                                  *  * 어버이주일      

                                                                * 금요기도회

                                                                                      비텐베르크 성지순례

                                                                            신구약성경 필사본 헌정

                                                                                           독일교회 축사

                                                                                           성가대 축하찬양

     

                                                                                           담임목사님 축도